HOME ENGLISH
  • twitter
  • facebook
긴급구호 소식
게시글 보내기 게시글 보내기
제목 가자 지구의 아이들에게는 어떤 미래가 있을까? 
작성자 카리타스  이메일  
작성일 2018-05-16 오후 4:16:55  조회수 54 
첨부파일  

가자 지구의 아이들에게는 어떤 미래가 있을까?


레이첼 펠진(국제카리타스 긴급구호 담당자)


 

종일 38도를 넘나드는 기온에도 불구하고 냉랭한 기운이 만연해있다. 자동으로 문이 열리는 터널 같은 길을 약 1km 정도 걸어왔다. 녹색 불이 켜지면 건널 수 있고, 빨간 불이면 기다려야 한다. 오는 길에 한 명도 눈에 띄지 않았다. 모든 인류가 다 사라진 것만 같다. 이곳은 시간과 공간을 초월한 에레즈(Erez) 지역이다. 에레즈는 이스라엘과 가자 지구를 연결하는 곳으로 두 세계 사이에는 하이픈이 놓여져 있다.

 

가자 지구에는 약 360km2의 면적에 200만 명 이상의 사람들이 살아가고 있다. 가자 지구는 지구상에서도 가장 인구밀도가 높은 곳 중에 하나이다. 이 지역에서는 여성 한 명당 5.7명의 출산율을 보이고 있으며, 추가 봉쇄 조치에 직면해있다. 이러한 상황은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가자 지구 주민들의 요구를 충족시키지 못하고 있다. 학교에는 학생들이 꽉 차 자리가 부족하고 전기, , 위생 시설과 사회서비스와 같은 기본적인 사회기반시설들은 매우 부족한 상황이다.



2014년 여름, 또다시 발생한 전쟁으로 인해 가자 지구는 다시 한번 피를 흘려야 했다. 사람들은 다치고 절망했다. 물이 부족하고 전기를 끊겼다. 극심한 빈곤이 더욱 가시화되었으며, 실업률은 사상 최고를, 가구당 소득은 최하를 기록했다. 가자 지구 인구의 80%가 빈곤선 아래에 있으며, 외부 원조에 의존하고 있다. 팔레스타인 모든 아동들이 이러한 상황 속에서 자라고 있다. 그들은 극심한 비참함과 전쟁을 경험하고 있으며, 감옥과도 같은 폐쇄된 공간에서 자라고 있다. 가자 지구 인구의 50% 이상을 차지하는 18세 미만의 아동 청소년들에게는 미래에 대한 희망을 찾아보기 힘들다.

 

카리타스는 가자 지구 내에 존재한다. 20여 명의 직원들로 구성된 카리타스는 여러 개의 프로젝트를 통해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민족을 지원하고 있다.


 

가자 지구 내에서도 가장 빈곤한 지역에 위치한 카리타스 의료 센터는 항상 만원이다. 이 센터에는 산부인과 의사, 치과의사, 그리고 약사가 있다. 또한 카리타스 이동 진료소는 외딴 지역의 가난한 가족들에게 의료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 2014년 전쟁이 발발했을 때, 카리타스는 10,000 가구를 대상으로 가장 신속하게 긴급구호를 제공할 수 있었다.

 

현재, 카리타스는 전쟁으로 트라우마를 겪고 있는 아동과 가족들을 대상으로 의료적 지원, 영양 지원, 심리사회적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 가자 지구 내에 조직된 10개의 공동체와 협력하여 카리타스는 지역 주민들과 긴밀하게 연계되어 있다.

 

카리타스는 빈혈을 앓고 있는 아이들에게 의료 및 영양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으며, 아이들이 병에서 회복될 수 있도록 수 개월간 적절한 영양공급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무장 폭력으로 인해 트라우마를 겪고 있는 아동들을 대상으로 심리사회적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이 사업은 매우 큰 성과를 거두고 있으며, 아이들은 빠르게 회복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아이들은 다시 학업에 열중할 수 있게 되었으며, 공격적인 행동이 크게 줄었다. 이 사업은 가자 지구 내에서 아동들의 정신 건강이 얼마나 중요한 부분인지를 일깨워주고 있다.

 

가자 자구에는 전쟁의 상처가 여전히 만연해있다. 당신은 아이들에게 어떤 미래를 희망하십니까?라고 여러 어머니들에게 질문했을 때, 이 세상의 다른 아이들처럼 제 아이들도 평범하게 자라기를 바래요. 혹은 아이들은 평화로운 나라에서 살 수 있기를 바래요.라는 답을 들었다. 나머지는 대부분 오늘 하루도 어떻게 될지 모르는데 내일 무슨 일이 일어날지 어떻게 알겠냐고 대답했다.

 

가자 지구를 떠나며 무거운 마음을 억누를 수가 없었다. 겨우 이틀을 그곳에서 지내면서 느낀 답답함을 이 아이들, 남성들과 여성들은 매일 겪고 있다. 이들은 가자 지구라는 큰 감옥에 갇힌 채 투쟁의 연속인 나날을 보내고 있다.

 

예루살렘 카리타스 사무총장인 브릿지 수녀는 절망적이고 희망이 없는 가자 지구에서의 삶이 점점 더 증오를 키우고 있다고 설명했다. 가자 지구를 둘러싼 장벽은 전 인류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가자 지구에는 어떤 미래가 있는 것인지 우리 모두가 질문해 봐야 할 것이다.